[종합]‘回:Song of the Sirens’ 컴백 여자친구, ‘청량 마녀’ 새로운 변신

5개월 만에 새 미니앨범으로 컴백, 타이틀곡은 ‘Apple’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7/13 [14:54]

▲ ‘回:Song of the Sirens’ 컴백 여자친구 <사진출처=쏘스뮤직>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여자친구(GFRIEND / 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가 새 미니앨범 ‘回:Song of the Sirens’으로 5개월 만에 가요계에 컴백했다. ‘청량 마녀’로 파격 변신한 여자친구는 ‘파워 청순’, ‘격정 아련’ 등 그동안 보여 준 음악 스타일과 전혀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여자친구는 13일 새 미니앨범 ‘回:Song of the Sirens’ 발매 기념 컴백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쇼케이스는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의 확산 방지 및 예방 차원, 그리고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고, 사회는 방송인 박소현이 맡았다. 

 

이번 앨범은 전작 ‘回:LABYRINTH’에 이은 회(回)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로, 유혹 앞에 흔들리는 소녀의 이야기를 담았다. 옳다고 믿었던 길을 선택했지만, 다른 길 앞에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 줄 예정이다.

 

여자친구의 새 앨범 타이틀곡 ‘Apple’은 레트로가 가미된 트렌디한 리드 사운드를 기반으로, 세이렌의 노랫소리를 연상케 하는 보컬 찹(Vocal Chops)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팝 장르의 곡으로, 쉽게 따라 부를 수 있을 만큼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여섯 멤버의 매혹적인 보이스에서 새로운 음악적 시도가 엿보인다.

 

‘回:LABYRINTH’에는 타이틀곡 ‘Apple’ 뿐만 아니라 태풍이 왔을 때 휩쓸리지 않고 자신을 찾아간다는 내용의 ‘눈의 시간’, 시기와 질투를 부추기며 다른 사람들과 끊임없이 비교하게 만드는 세상을 담은 ‘거울의 방’, 자신의 선택을 누군가 대신해 줬으면 하는 마음을 표현한 ‘Tarot Cards’, 달콤한 냄새를 풍기지만 다가가면 단단하게 닫혀 있는 유혹적 상황을 디저트에 비유한 ‘Crème Brûlée’, 숨차게 올라갈 때는 보지 못했던 풍경들을 내려가는 계단에서 보게 된다는 ‘북쪽 계단’까지 총 6개 트랙이 수록됐다.

 

특히 여자친구는 ‘回:LABYRINTH’를 통해 음악적 변화와 성장을 꾀했다. 멤버 은하는 타이틀곡 ‘Apple’의 작사, 작곡을 비롯해 ‘Tarot Cards’의 작사에 이름을 올렸다. 유주는 ‘Apple’의 작곡, ‘눈의 시간’과 ‘Tarot Cards’의 작사, 엄지는 ‘눈의 시간’과 ‘Tarot Cards’ 작사에 각각 참여했다.

 

▲ 여자친구 소원 <사진출처=쏘스뮤직>     © 브레이크뉴스

 

▲ 여자친구 예린 <사진출처=쏘스뮤직>     © 브레이크뉴스

 

▲ 여자친구 은하 <사진출처=쏘스뮤직>     © 브레이크뉴스


이날 여자친구 멤버들은 ‘回:LABYRINTH’를 통해 5개월 만에 컴백 소감을 묻자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이번 활동을 통해 멋진 무대를 선보이도록 하겠다”며 “다양한 장르의 곡과 멋진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두리고, 새 미니앨범으로 여자친구의 또 다른 매력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새 앨범 컴백에 앞서 최근 근황에 대해 엄지는 “전 앨범 활동을 끝난 뒤 바로 새 앨범 ‘回:LABYRINTH’를 준비하면서 알차게 보냈다. 앨범을 준비하면서 틈틈히 팬분들과도 SNS 등을 통해 소통하면서 바쁘면서도 행복하게 보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리더 소원은 ‘回:LABYRINTH’ 앨범으로 파격 변신을 시도한 계기에 대해 “그동안 활동을 해오면서 변화가 있었야겠다는 고민을 예전부터 해왔다. 물론 지금까지도 발전하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렸지만, 미묘한 변화가 아닌 모든 사람들이 봐도 느낄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원은 “‘回:LABYRINTH’ 준비하면서 멤버들, 소속사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변화가 필요하다는 건 모두가 공감했던 것 같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노력했다”고 전했다.

 

유주는 여자친구는 새로운 변화와 관련해 “변화에 대한 생각은 항상 열려 있었다. 팬분들에게 또 다른 모습, 또 다른 이야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집중했다. 그래서 멤버들도 앨범에 직접 참여하며 그동안 보여드린 적 없는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지 않았나 싶다”고 전했다.

 

‘回:LABYRINTH’ 작사·작곡에 참여한 엄지는 “작사·작곡은 이전에도 관심이 많아서 끄적이는 정도로 했었는데, 앨범에 참여한 적은 처음이었다. 어려웠지만 재밌었다”며 “최선을 다해 작업했는데, 모든 과정이 신기했고 새로운 경험이었다. 여러 사람에게서 다양한 느낌이 나온다는 것이 가장 신기했다”고 말했다.

 

▲ 여자친구 유주 <사진출처=쏘스뮤직>     © 브레이크뉴스

 

▲ 여자친구 신비 <사진출처=쏘스뮤직>     © 브레이크뉴스

 

▲ 여자친구 엄지 <사진출처=쏘스뮤직>     © 브레이크뉴스


이번 앨범 타이틀곡 ‘Apple’을 작사·작곡한 은하는 “예전부터 작곡과 작사에 관심이 많았는데, 본격적으로 참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빅히트 프로듀서 군단인 방시혁 PD를 비롯해 피독(Pdogg), 프란츠(FRANTS) 등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아 이렇게 좋은 곡을 만들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어려웠지만 즐거운 경험이었고, 앞으로도 좋은 곡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신비는 자신의 이야기가 모티브가 된 수록곡 ‘북쪽 계단’에 대해 “이번 앨범 작업 전 멤버들, 회사 스태프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는데, 그때 저는 여자친구의 과거와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했었다. 그 이야기를 모티브 삼아 만든 곡이 ‘북쪽계단’이다. 많은 분들이 듣고 공감해줬으면 한다”고 고백했다.

 

예린은 파격적인 안무와 비주얼 관련 질문에 “안무 뿐만 아니라, 눈빛과 표정 연기를 많이 연구하고 고민했다. 무대 위 눈빛과 제스처도 기대해줬으면 좋겠다”며 “개인적으로 곡 작업에 참여한 멤버들이 너무  자랑스럽고 멋지더라. 저희들의 노력을 눈여겨 봐줬으면 좋겠고, 여자친구의 새로운 매력을 제대로 느꼈으면 한다. ‘믿고 듣고 보는 여자친구’임을 다시 한번 증명해내고 싶다”고 고백했다.

 

소원은 ‘回:Song of the Sirens’ 부담감에 대해 “매 앨범마다 부담은 당연히 있다. 특히 이번 앨범은 기존에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변신이다보니 더욱 부담은 됐지만, 책임감이 더욱 컸던 것 같다”며 “창법부터 안무, 표정 연기까지 어느 하나 놓치고 싶지 않아 열심히 노력했다. 멤버들 모두가 한 마음으로 노력하고 노력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여자친구는 ‘정말 잘 자란 아이돌’ 평가와 얼마 전 데뷔 2000일을 맞은 소감에 대해 “데뷔 2000일이라는 것이 숫자로 들으니 더 크게 와닿는 것 같다. 여자친구는 저 뿐만 아니라, 멤버들 모두에게 너무나 소중한 존재고, 아껴주고 싶은 존재고, 자부심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마음을 갖고 있다보니 팀을 잘 유지하기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더 조심하면서 잘 지내는 것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자친구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미니앨범 ‘回:Song of the Sirens’을 전 세계 동시 공개한다.

 

▲ ‘回:Song of the Sirens’ 컴백 여자친구 <사진출처=쏘스뮤직>     © 브레이크뉴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