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구미호뎐’ 이동욱♥조보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완벽한 케미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12:09]

▲ ‘구미호뎐’ 이동욱♥조보아 화보 <사진출처=퍼스트룩>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오는 10월 7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연출 강신효/ 극본 한우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하우픽쳐스)의 주인공, 배우 이동욱과 조보아의 완벽한 케미를 엿볼 수 있는 화보가 공개됐다.

 

<퍼스트룩>을 통해 처음으로 화보를 함께 찍는다는 이동욱과 조보아는 최고의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답게 독보적인 아우라를 발산, 표정과 분위기만으로 감각적인 화보를 완성했다.

 

포근한 니트 아이템을 맞춰 입고 카메라 앞에 등장한 이동욱과 조보아는 완벽한 호흡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과 동시에 촬영이 진행됐다. 이어진 촬영에서는 같은 디자인의 더블 코트를 나눠 입는 등 애정 가득한 눈빛을 주고받으며 다정한 커플 포즈를 취하고 있어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이 외에도 이동욱은 클래식한 디자인의 코트와 슬랙스 등을 매치해 완벽한 남친 룩을 선보였고, 조보아는 정교한 테일러링으로 세련된 무드가 느껴지는 재킷과 스커트, 팬츠를 매치해 세련되면서도 시크한 세미 캐주얼룩을 완성했다.

 

촬영이 끝난 뒤, 인터뷰에서 이동욱은 이번 드라마에 대해 “남자 구미호라는 캐릭터도 생소했고, 잘 어울릴 것 같다고들 말씀해주셔서 도전해보고 싶었어요. ‘도깨비’의 저승사자 캐릭터가 큰 사랑을 받았으니, ‘구미호뎐’의 이연과 혹여라도 외적인 부분이나 디테일한 설정이 겹쳐 보일까 봐, 기시감을 느끼실까 봐 그런 점을 최대한 제외하려고 했거든요. 이승과 저승을 오가고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천 년 이상 살아낸 그런 캐릭터들의 변주가 쉽지는 않더라고요. 최대한 노력하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조보아는 “제가 맡은 지아는 씩씩하고 당차고 겁이 전혀 없는 인물이에요. 직설적이기도 하고요. 저는 그런 모습과는 꽤 거리가 먼 것 같아요. 그래서 오히려 지아를 연기하는 게 통쾌하고 재밌더라고요. 평소에 제가 하지 못 하는 말과 행동을 할 수 있었고요, 그래도 씩씩한 모습은 저와도 비슷한 것 같아요”라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이어 이동욱은 조보아의 첫인상에 대해 “처음 봤을 때 화면보다 더 예쁘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어요. 또 TV에서 보이는 이미지보단 자신의 주장을 훨씬 더 조리 있게 잘 얘기하더라고요. 그런 점이 매력적으로 느껴졌고, 함께 상의를 잘하면서 작품을 만들어갈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더라고요”라고 답했다. 

 

조보아는 “이동욱이라는 배우를 딱 떠올렸을 때, 구미호랑 되게 잘 어울리지 않나요? 좀 설렜어요. 그런 판타지성 있는 캐릭터가 정말 잘 어울리는 배우라고 생각해요. 이동욱 선배의 비현실적인 외모 덕분에 선배가 아니면 어떤 배우가 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어요”라는 말로 상대 배우와 작품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표했다.

 

클럽모나코와 함께한 이동욱, 조보아의 화보와 인터뷰는 17일 발행하는 퍼스트룩 204호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한편, 이동욱, 조보아, 김범, 김용지, 황희, 김정난 등이 출연하는 tvN 새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은 도시에 정착한 구미호와 그를 쫓는 프로듀서의 판타지 액션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10월 7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qLqKFL 20/09/16 [15:48] 수정 삭제  
  남자가 구미호라는 점이 매우 신선해서 관심이 가는 드라마네요. 두 주연배우가 서로 잘 어울려서 드라마를 보는 내내 비주얼적으로 빠져나오기 힘들것 같아요. 화보도 드라마도 너무 기대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