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옛집 감나무

안재식 시인 | 기사입력 2020/09/18 [10:07]

▲ 시인 안재식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셋집을 전전하던 그 시절

남산에서 내려다본 서울은 사방 별밭이었다

저 많은 별들 중에 내 별은 왜 아니 없을까

막소주 몇 잔에 하늘로 종주먹을 대곤 했다

 

황무지 개간하듯 모진 풍상 겪으며

어찌어찌 큰애가 초등학교 들어가던 해

내 별에 눈물로 문패를 달던 날

감나무 한 그루 기념으로 심었는데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그 나무처럼 도담도담 웃음소리 키우고

두통에도 파스를 붙이던 내어머니

주렁진 홍등을 세어보는 재미 쏠쏠했다

 

이제 세월이 흘러 삼십여 년

이빨 빠지듯 하나둘 뿔뿔이 흩어지고

내 어머니도 상여 타고 떠나가신 집

왁자지껄 들끓던 마당엔 허전함이 나뒹군다

 

연탄가스 들어찬 밤하늘 불 새 없이

오며 가며 이 공간의 주인이란 뿌듯함에

날개를 달았던 지나간 날들이

감꽃처럼 뚝 뚝 멀어지고

내별에* 문패를 떼던 날

눈물로 끌어안은 감나무, 물관이 감감하다

 

*내 별:서울 중랑구 묵1동 소재(1981-2011이사)

 

-안재식 시인 프로필

 

서울 신설동 (출생 1942), 시인, 작사가, 아동문학가, 아호 소정(小亭),작품집 <꽃동네아이들>(1985)로 등단, <자유문학> 시부문 천료, (사)한국녹색교육협회 이사장, 한국녹색문학회 회장, 소정문학 동인, 한국문인협회 편집위원, 국제PEN한국본부 자문위원,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 한국아동문학회 지도위원, (사)한국문인협회 중랑지부 초대지부회장(2006.08.18 서울 등 대도시에서 처음으로 지부 인준), 중랑문화원 중랑문학대학 학장, 망우역사문화공원 조성 자문위원, 동아일보 선정 Power korea & Top Leader(2014 문학부문), 일간스포츠 선정 대한민국 혁신한국인 & POWER BRAND(2014 문화예술부문), 수상: 환경부장관 표창(1997 문학부문),한국아동문학 작가상 외, 시가곡: <그리운 사람에게>외 20여 곡, 저서:<야누스의 두 얼굴>,<설화의 고향, 중랑>외 20여 권.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