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증권시장 불공정거래 전면전..테마주·공매도·무자본 M&A 집중 대응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0/19 [15:36]

▲     © 금융위원회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금융당국이 증권시장의 불공정거래에 대해 칼을 뽑아 들었다. 또한, 각종 테마주와 공매도 등은 내년 3월 31일까지 집중신고운영 기간에 들어가며, 포상금도 최대 20억원까지 확대지급한다는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19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증권시장 불법·불건전행위 집중대응단’ 첫 회의를 개최하고, 증권시장 불법·불건전행위 근절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손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 언택트 등 각종 테마주 관련 불공정거래 위험성과 연장된 공매도 금지기간 중 불법행위 우려가 있다”며 “주가조작 등 불공정거래 사건이 조직화·복잡화되고 있음에도 신속하고 효과적인 처벌에 한계가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무자본 M&A, 전환사채, 유사투자자문업 등 잠재적 취약분야에 대해 적기에 집중점검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며 “이러한 문제점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금융위·금감원·거래소가 참여하는 집중대응단을 조직하고, 불법·불건전행위 근절 종합대책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예방 → 조사 → 처벌’ 각 단계별로 불공정거래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반복적 위반행위자 및 불공정거래 연루 금융투자업자, 임직원에 대한 행정제재를 가중하고, 불공정거래 연관 공시 위반에 대한 조치를 강화한다.

 

현행 기관경고, 직무정지 3개월인 제재 수준을 업무정지, 직무정지 6개월로 강화한다. 또한, 과징금을 가중 부과하고 검찰 고발·통보와 병과한다.

 

테마주와 공매도의 경우 내년 3월까지 집중대응기간으로 설정하고, 불법·불건전거래에 집중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해 신고내용의 정확성 및 중요도에 따라 최대 20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또한, 금융위는 무자본인수 → 자금조달·사용→ 차익실현 등 단계별로 허위공시와 회계부정, 불공정거래 여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전환사채 발행을 매개로 한 내부자의 미공개중요정보 이용, 부정거래 가능성 등도 점검한다.

 

이 외에도 현재 형사처벌만 가능한 불공정거래행위(미공개중요정보 이용, 시세조종, 부정거래)에 대해 과징금을 전면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집중대응단은 불공정거래 근절, 취약분야 집중점검, 제도개선 등 총 3개 분과 TF로 구성된다”며 “내년 3월말까지 운영되며, 매월 이행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The financial authorities drew a knife for unfair trade in the stock market. In addition, various theme stocks and short selling will enter the intensive reporting period until March 31 next year, and the reward will be expanded to a maximum of 2 billion won.

 

On the 19th,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held the first meeting of the “Intensive Response Group for Illegal and Unhealthy Behaviors in the Stock Market,” presided by Vice Chairman Son Byung-du, and announced comprehensive measures to eradicate illegal and unhealthy behavior in the stock market.

 

On this day, Vice Chairman Son said, “There is a risk of unfair trade related to various theme stocks such as Corona 19 and Untact, and there is concern about illegal activities during the extended short sale ban.” There is a limit to effective punishment and improvement is needed.”

 

“It is necessary to conduct a timely intensive inspection on potential vulnerable areas such as non-capital M&A, convertible bonds, and similar investment advisory business.” “In order to proactively respond to these problems,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nd the Exchange participated "We will organize and promote comprehensive measures to eradicate illegal and unhealthy activities."

 

Accordingly,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has a policy of strictly responding to unfair trade in each stage of “prevention → investigation → punishment”.

 

In particular, administrative sanctions against repetitive offenders, financial investment companies and executives and employees who are involved in unfair trade will be increased, and measures will be reinforced for violations of disclosure related to unfair trade.

 

The current institutional warning and sanction level of 3 months of job suspension will be reinforced to 6 months of job suspension and job suspension. In addition, it imposes an aggravated penalty and is combined with prosecution charges and notifications.

 

In the case of theme stocks and short selling, the plan is to set an intensive response period until March next year, and to respond intensively to illegal and unhealthy transactions. In particular, we operate an intensive reporting period to pay up to 2 billion won in rewards depending on the accuracy and importance of the report content.

 

In addition,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plans to check for false disclosures, accounting corruption, and unfair transactions in stages such as non-capital acquisition → financing and use → profit realization. The use of material undisclosed information by the insider through the issuance of convertible bonds and the possibility of illegal transactions are also checked.

 

In addition, it plans to introduce a full penalty for unfair trade practices (use of undisclosed material information, market price control, and illegal transactions), which can only be punished by criminal punishment.

 

An official from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said, “The intensive response team is composed of a total of three TFs: eradicating unfair trade, intensive inspection of vulnerable areas, and system improvement. It will be operated until the end of March next year, and we plan to check the implementation status every month.”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