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25년까지 수소차 20만대 보급"

"앞으로 5년이 골든타임, 그린 모빌리티에 20조이상 투자"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14:43]

▲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 친환경 미래차 현장방문 일환으로 30일 오전 울산광역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 미래차 전략 토크쇼를 마친 후 3D프린팅으로 만든 UNIST One-day 3D 차량을 시승해 설명을 듣고 있다. 2020.10.30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고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 대, 수소차 20만 대를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판 뉴딜' 현장 행보의 일환으로 수소차를 생산하는 울산 현대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세계적 치열한 경쟁 속에서 5년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한국판 뉴딜 10대 사업에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를 선정했다"며 "2025년까지 전기차·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에 20조 원 이상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핸드폰처럼 수시로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도록 전기차 충전소는 2025년까지 아파트, 주택 등 국민들 생활거점에 총 50만 기, 고속도로 휴게소 등 이동 경로에 1만5천 기를 공급하다"며 "수소차 충전소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100곳을 완공하고, 2025년까지 총 450곳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 "미래차와 연관 산업을 수출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고, 관련 일자리를 확대하겠다"며 "세계 1위 2차전지·연료전지를 제2 반도체로 육성하고 2차전지 소재·부품·장비를 연 매출 13조 원의 신산업으로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현대차 공장 도착 직후 수소차 넥쏘를 생산하는 울산5공장을 방문해 수소차인 넥쏘 생산라인 주요시설을 둘러본 후 2년 연속 파업없이 임금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한 현대차 노사 모두를 격려했다.

 

이날 행사엔 정부, 미래차 기업, 수요자, 학생, 관련 협회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현대차 외 배터리업계, 전기·수소차 및 자율차 관련 중소·중견기업과 스타트업, 자동차산업협회, 자동차산업협동조합 등 다양한 업계 대표들과 수소차 1만 번째 구매자와 자동차 학과 학생 등도 참석했다.

 

President Moon Jae-in "Supply 200,000 hydrogen cars by 2025"

"The next 5 years will be golden time, investing more than 20 trillion won in green mobility"

 

 

President Moon Jae-in announced on the 30th that "2022 will be the "first year of the popularization of future cars," and by 2025, we will supply 1.13 million electric vehicles and 200,000 hydrogen vehicles.

 

President Moon visited the Ulsan Hyundai Motor Plant that produces hydrogen cars as part of the'Korean New Deal' on this day, and said, "Five years will be the golden time to lead the future car market in the midst of fierce global competition."

 

“The government has selected “eco-friendly future mobility” as one of the top 10 Korean New Deal projects,” he said. “By 2025, we plan to invest more than 20 trillion won in green mobility such as electric and hydrogen vehicles.”

 

Next, "To be able to conveniently charge like a cell phone, the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 will supply 500,000 units to the people's living bases such as apartments and houses by 2025, and 15,000 units for transportation routes such as highway rest areas."  He added that 100 sites will be completed by the first half of next year, centering on the metropolitan area, and a total of 450 sites will be installed by 2025."

 

In addition, “We will foster future cars and related industries as export-oriented industries and expand related jobs.” “Developing the world's No. 1 secondary battery and fuel cell as a second semiconductor, and annual sales of secondary battery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It will grow into a new industry of 13 trillion won,” he said.

 

Immediately after arriving at the Hyundai Motors plant, President Moon visited Ulsan Plant 5, which produces the hydrogen car Nexo, toured the main facilities of the hydrogen car Nexo production line, and encouraged all of the labor and management of Hyundai Motors, who completed wage and collective bargaining without strikes for two years in a row.

 

More than 100 people including the government, future car companies, consumers, students, and related associations attended this event. 

 

Representatives from various industries such as the battery industry other than Hyundai Motor Company, small and mid-sized companies and startups related to electric, hydrogen and autonomous vehicles, automobile industry associations, and automobile industry cooperatives, as well as the 10,000th purchaser of hydrogen cars and students of automobile departments atten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