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라임· 옵티머스 특검과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공수처) 출범 병행” 촉구

민생당 양건모 대변인 “특검과 공수처는 공직자 비리를 척결하고 국민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존재” 논평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17:01]

▲ 국회 개회 장면.     ©청와대

 

민생당 양건모 대변인은 30일 “라임· 옵티머스 특검과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공수처) 출범을 병행하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이 논평에서 “정부와 여당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재촉하고 있지만, 야당은 정부가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 수사를 지연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힘겨루기하고 있다”고 전제하고 “공수처 출범이 난항을 겪다가, 지난 27일 국민의힘이 자당 몫의 2명 위원을 추천서를 국회에 제출하였다. 그러자 이젠 여당이 야당에서 추천한 2명 위원의 적합성과 자격을 문제 삼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어 “청와대는 라임 옵티머스 사기 사건을 벌인 행정관들을 인선했었고, 더불어민주당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국정감사에서 대신 사과했던, 이스타항공 문제, 횡령 및 비리 의혹, 차명 주식 논란, 인사 논란 등의 문제가 있는 이상직 의원을 중소벤처기업진흥 공단 이사장에 임명했었다. 현 정부와 여당도 고위직 인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야당이 추천한 공수처장 추천위원에 대해 왈가왈부할 처지는 아니다”면서 “라임·옵티머스 사건에서 핵심 증언자인 김봉현은 고위공직자도 아니라서 공수처 수사대상도 아니다. 라임·옵티머스 사건은 일단 특검을 통해 수사하고, 수사 과정에서 고위공직자들이 연루되어 있으면 공수처와 연계해 수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 부분에서 “특검과 공수처는 공직자 비리를 척결하고 국민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고 사안에 따라 역할분담을 할 수 있는데, 국민 보기에 볼썽사납게 계속 논란을 벌이는지 알 수 없다. 여야는 라임·옵티머스 사태는 특검을 통해 철저히 수사 규명하고, 공수처장은 여야 모두 자기편 심기를 떠나 원칙대로 법의 공정성을 구현할 수 있는 인물로 추천해 공수처를 조속히 출범하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Minsaeng Party urged "Lime and Optimus Special Prosecutors to launch a high-ranking official's corruption investigation department (airport department)"

 

Minsaeng Party spokesman Yang Gun-mo commented, “The special prosecutor and the Ministry of Public Service exist to eradicate corruption of public officials and reduce damage to the public.”

 

-Reporter Park Jeong-dae

 

On the 30th, spokesman Yang Gun-mo of the Minsaeng Party announced a comment titled "Concurrently launch a special prosecutor for Lime and Optimus and the launch of a high-ranking official's corruption investigation agency."

 

In this commentary,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are pushing the launch of a high-ranking public officials criminal investigation agency (aircarrier) even with the president, but the opposition party is competing for the purpose of delaying the Lime and Optimus power-type corruption investigation." In the midst of this difficult situation, on the 27th, the People's Force submitted a letter of recommendation to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7th. Then, the ruling party is now questioning the suitability and qualifications of the two members recommended by the opposition party.”

 

“The Blue House picked the executives in the Lime Optimus fraud case, and the Democratic Party also apologized for the governmental audit by the Minister of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Park Young-seon. Rep. Lee Sang-jik, who has a good idea, was appointed as the chairman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rporation. The current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are not in a position to say anything about the nomination committee recommended by the opposition party as they are not able to properly perform high-ranking officials. He pointed out that the Lime Optimus case can be investigated through a special prosecution, and if high-ranking officials are involved in the investigation process, it can be investigated in connection with the air defense department.”

 

In the last part, “The special prosecutors and the air defense agencies exist to eradicate corruption of public officials and reduce the damage to the public, and they can share roles depending on the case, but it is unclear whether they continue to controversy.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should thoroughly investigate the Lime-Optimus incident through a special prosecution, and the head of the airlift should be recommended as a person who can realize the fairness of the law as a rule, leaving the ruling party's self-consideration, and launch the airlift immediatel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