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전시당, 대전시민 25년 염원 '대전의료원' 유치 촉구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14:37]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대전의료원유치특별위원회 회의 개최     © 김정환 기자


25년 대전시민의 염원인 '대전의료원' 설립에 정치권과 지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하 민주당, 위원장 박영순 의원)이 대전시민 결집에 나섰다.

 

민주당은 30일 대전역광장에서 대전의료원설립특별위원회 유치 촉구 범시민 홍보 캠페인과 제2차 회의 개최를 개최 하고 대전의료원 유치를 위해 대전시민의 단합된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대전의료원설립특별위원회(이하 특위, 위원장_ 남진근)는 30일 오전 8시 대전역 네거리에서 특위 위원, 국회의원 장철민, 동구지역위원회 당원들과 함께“대전의료원 유치 촉구 범시민홍보 캠페인”을 개최했다.

 

민주당은 이날 "대전시민들이 대전의료원 건립을 위해 노력한 지 25년이란 시간이 흘렀고, 예비타당성 통과를 염원한 지도 벌써 2년 반이란 시간이 지났다"고 말하고 "전국적으로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확산으로 시민의 일상과 경제는 상상할 수 없는 고통과 삶의 변화를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어 "11월에는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를 판가름할 시기로 기획재정부 종합평가 절차만 앞두고 있다"고 마지막 관문통과 시점이 가까이 왔음을 전하고 "대전시민의 관심과 의지, 대전시의 행정역량과 지역의 정치적 역량을 총 결집해야만 가능하다"며 의료원 유치를 위한 역량결집을 촉구했다.

 

그동안 활동과 관련해서도 "대전 동구 장철민 국회의원과 나머지 6개 지역 국회의원은 정부를 상태로 전 방위적으로 노력해 왔다"고 말하면서 "이제는 대전시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의지가 중요한 상황으로 특위는 대전의료원 설립이 확정되는 그날까지 대내외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고 말해 의료원 유치에 강한 의욕을 나타냈다.

 

장철민 의원은 “정부의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를 통해 정부의 공공의료 확충” 의지를 확고하게 보여줘야 할 것이며, 25년 대전시민의 염원 ‘대전의료원 설립 확정’을 위한 결론을 반드시 낼 것”이란 의지를 피력하였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대전의료원설립특별위원회’는 앞으로 다양한 방식의 범시민캠페인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대전의료원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공약이며, 대전의료원 설립 검토는 정부의 2020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 명시했다고 가능성을 내비쳤다.

 

민주당은 공공의료원 설립의 국민적 필요성과 공감대 확산으로 이어져 예타 통과를 염원하는 대전시민의 절실한 염원이 기재부 AHP 분과위원회에서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 25 years, while the political circles and local residents are paying attention to the establishment of the Daejeon Medical Center, which is the aspiration of the citizens of Daejeon, the Democratic Party of the Daejeon City Party (hereinafter the Democratic Party, Chairman Park Young-soon) began to mobilize the citizens of Daejeon.

 

On the 30th, the Democratic Party held a public relations campaign for the citizens of the Daejeon Station Plaza, urging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committee to establish a Daejeon Medical Center, and held the second meeting, and requested that the citizens of Daejeon gather their united strength to attract the Daejeon Medical Center.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Daejeon City Party Daejeon Medical Center Establishment Special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Special Committee, Chairman: Nam Jin-geun) at 8 am on the 30th at the intersection of Daejeon Station, together with members of the Special Committee, National Assembly member Jang Chul-min, and members of the Dong-gu Regional Committee, “Prime Citizen Promotion Campaign” Held.

 

On this day, the Democratic Party said, "25 years have passed since the citizens of Daejeon tried to build the Daejeon Medical Center, and two and a half years have passed since they wished to pass the preliminary feasibility." "Our daily life and economy are experiencing unimaginable pain and life changes."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November, the time to judge the passing of the Daejeon Medical Center is just ahead of the comprehensive evaluation process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said, "The interest and will of Daejeon citizens, the administrative competence of Daejeon City and the regional It is possible only by mobilizing political capacities,” he urged to unite capacities to attract medical centers.

 

Regarding the activities so far, he said, "Daejeon Dong-gu National Assembly member Jang Chul-min and the remaining six regional lawmakers have been making efforts in a proactive way with the government as they are." By the day it is confirmed, we plan to conduct internal and external activities," he said, showing a strong desire to attract medical centers.

 

Rep. Cheol-min Jang must firmly demonstrate the will of the government to expand public medical care through the passing of the Daejeon Medical Center in Yeta, and expressed the will of the citizens of Daejeon in 25 years to come to a conclusion for the establishment of Daejeon Medical Center. I did.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Daejeon City Party Daejeon Medical Center Establishment Special Committee announced that it will continue to carry out various types of pan-citizen campaign activities in the future.The establishment of Daejeon Medical Center is the election pledge of President Moon Jae-in. It showed the possibility that it was specified in the policy direction.

 

The Democratic Party said that it is expected that Daejeon citizens' desperate wishes for the passage of Yeta will shine in the AHP subcommittee of the Ministry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leading to the spread of consensus and the public need for the establishment of a public medical center.

 

Reporter  Jeong-Hwan KI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