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의원, 민평련 제6대 대표 취임

한반도 평화, 공정경제,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활동에 주력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21:23]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20일 민평련 정기총회에서 제6대 대표로 취임했다.

 

소병훈 의원(사진, 왼쪽)은  “인간이 인간답게 살 수 있고, 인간답게 대접받는 사회를 위해서 정치적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고, 신자유주의를 넘어서 복지자본주의로 나가는 것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반도 평화, 공정경제, 자치분권뿐만 아니라 양극화와 불평등 문제를 우리 사회가 반드시 해결해야 할 가장 중차대한 시대적 과제로 여기고, 비전·정책 개발을 위한 활동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민평련은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의 줄임말로, 2005년 8월 당시 김근태 국회의원과 함께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정치적 영역에서 실현하기 위해 뜻을 같이하는 동지들과 결성한 참여형 대중 정치조직이다. 민평련의 역대 대표로는 이호웅(1대). 최규성(2대), 설훈(3대), 이인영(4대), 우원식(5대) 의원이 활동했다.

 

소병훈 대표는 1972년 고등학교 3학년 학생 신분으로 박정희 군사독재 정권하에서 전국 최초로 유신헌법 반대 데모를 주도하여 그 일로 제적까지 당했던 학생이었고, 1983년에는 전두환 군사 독재와 탄압에 맞서 민주시민을 위한 출판사를 열었으나 검열과 압수에 저항하다 통째로 등록을 취소당한 최초의 사회과학 출판인이기도 하다.

 

소 대표는 1997년에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김대중 대통령의 저서 ‘대중경제론’을 출판하였고, 2008년 총선에는 민주주의자 김근태의 부름을 받아서 불모지 경기도 광주에 출마, 두 번의 낙선을 견뎌내고 2016년 당선됐다. 이에 소처럼 우직한 뚝심으로 우리 사회의 진보와 개혁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온 사람이라 평가받고 있다.

 

이날 소병훈 의원은 정기총회 결의문에서 “인간이 인간답게 살 수 있고, 인간답게 대접받는 사회를 위해서 정치적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고, 신자유주의를 넘어서 복지자본주의로 나가는 것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반도 평화, 공정경제, 자치분권뿐만 아니라 양극화와 불평등 문제를 우리 사회가 반드시 해결해야 할 가장 중차대한 시대적 과제로 여기고, 비전·정책 개발을 위한 활동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소 의원은 “관련 정책의 실질적인 개선을 위해 열띤 토론을 벌이고, 정책을 국민 속에 뿌리내리기 위한 실질적인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기총회에는 “권인숙, 김민기, 김승남, 김영진, 박완주, 서영교, 설훈, 소병훈, 송갑석, 신동근, 신정훈, 안호영, 양경숙, 우원식, 윤관석, 윤미향, 윤영덕, 이동주, 이장섭, 인재근, 정춘숙, 조오섭, 주철현, 진성준, 최종윤, 허영, 홍정민 국회의원과 선병렬, 유선호, 이호웅, 장영달, 제윤경, 최규성, 홍미영 전 의원, 박우섭(전 기초단체장), 정선순(여성위원장), 김정식(인천 미추홀구청장), 박준배(김제시장), 조인묵(양구군수), 함명준(고성군수), 강성민(제주도의원), 김성갑(경남도의원), 김연(충남도의원), 신수정(광주시의원), 우승희 전남도의원이 참석했다.

 

한편, 민평련은 한반도 평화, 공정경제, 자치분권실현을 위해 정당과 정파를 초월하여 정책토론회와 전문가 초청간담회를 진행하고 있고, 한반도 평화 정착과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남북교류사업, 지방의회 정책 컨퍼런스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hpf21@naver.com

민평련은 한반도 평화, 공정경제, 자치분권실현을 위해 정당과 정파를 초월하여 정책토론회와 전문가 초청간담회를 진행하고 있고, 한반도 평화 정착과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남북교류사업, 지방의회 정책 컨퍼런스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 So Byung-hoon inaugurated as the 6th Representative of Minpyeong-ryeon
Focusing on activities to realiz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fair economy, and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Rep. So Byung-hoon (Gwangju City Gap) was inaugurated as the 6th representative at the regular general meeting of Minpyeongryeon on the 20th.

 

Minpyeongryon is an abbreviation of national solidarity for economic democratization and peaceful reunification. In August 2005, a participatory mass political organization formed with comrades who agreed to realize economic democratization and peaceful reunification in the political sphere with Kim Geun-tae at the time. to be.

 

Lee Ho-woong (1st generation) is the past representative of Minpyeong-ryeon. Representatives Gyuseong Choi (2nd generation), Hoon Seol (3rd generation), Inyoung Lee (4th generation) and Wonsik Woo (5th generation) were active.

 

In 1972, CEO So Byung-Hoon was a student who was a third-year high school student, led the nation's first demonstration against the Yushin Constitution under the military dictatorship of Park Chung-hee, and was expelled for that.In 1983, he opened a publishing house for democratic citizens in the face of military dictatorship and repression. However, he was also the first social science publisher to be canceled entirely after resisting censorship and seizure.

 

In 1997, ahead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President So published a book by President Kim Dae-jung, “Theory of Popular Economy,” and in the 2008 general election, under the call of democrat Kim Geun-tae, he ran for Gwangju, a wasteland Gyeonggi Province, and was elected in 2016. Therefore, it is evaluated as a person who has devoted everything for the advancement and reform of our society with an astounding spirit like a cow

 

On this day, Rep. So Byung-hoon said in the resolution of the regular general meeting, "I will do my best to develop political democracy for a society where humans can live and be treated like humans, and go beyond neoliberalism to welfare capitalism." “We will focus on activities for vision and policy development, considering the issue of polarization and inequality as well as the economy and autonomy as the most important issues of the times that our society must solve.”

 

In addition, Congressman So said, "We will hold a heated debate for practical improvement of related policies, and consider practical ways to root the policy in the people."

 

At the regular general meeting on this day, “Kwon In-suk, Kim Min-ki, Kim Seung-nam, Kim Young-jin, Park Wan-ju, Seo Young-gyo, Seol-hoon, So Byeong-hoon, Song Gap-seok, Shin Dong-geun, Shin Jeong-hoon, Ahn Ho-young, Yang Gyeong-suk, Woo Won-sik, Yoon Kwan-suk, Yoon Mi-hyang, Yoon Young-deok, Lee Dong-ju, Lee Jang-seop, Insa Geun, Jung Chun-suk, Jo Oh-seop, Joo Chul-hyun. , Seong-jun Jin, Choi Jong-yoon, Heo Young, Hong Jeong-min and Seon Byung-ryul, Sun-ho Yoo, Lee Ho-woong, Jang Young-dal, Je Yun-gyeong, Choi Gyu-seong, Hong Mi-young, former lawmaker, Park Woo-seop (former head of the basic group), Jeong Seon-soon (women's chairperson), Kim Jeong-sik (Incheon Michuhol-gu office), Park Jun-bae (Kim Je Mayor), In-Mook Jo (Counselor of Yanggu County), Myeong-Jun Ham (Senior Goseong County), Seong-Min Kang (Counselor of Jeju Province), Seong-gap Kim (Clinician of South Gyeongsang Province), Yeon Kim (Clinician of South Chungcheong Province), Soo-Jeong Shin (Counselor of Gwangju City), and Jeonnam Provincial Congressman Seung-hee Seung-hee attended.

 

On the other hand, the Minpyeongryeon is conducting policy discussions and expert meetings across political parties and political parties to realize peace, fair economy, and decentraliz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ter-Korean exchange programs for the establishment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realization of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and regional council policy conferences. And various other projects are underway.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소병훈, 민평련 관련뉴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