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APEC, 위기 극복 위한 연대의 힘 발휘할 때"

"아태지역 성장, 모두가 이익 얻는 자유무역 확대 균형에 달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0/11/21 [13:39]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17.     ©브레이크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위기극복을 위해 APEC이 다시 ‘연대의 힘’을 발휘할 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개최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는 많은 것을 달라지게 했지만 우리가 추구해온 꿈마저 바꿀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역내 경제협력과 포용성 증진을 위해 필수인력 이동 촉진, 포용적 협력방안 마련, 디지털 경제와 그린 경제의 결합 등을 제시했다.

 

또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을 촉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협의해야 한다"며 "한국은 코로나 속에서도 국경을 봉쇄하는 대신 교류를 계속하며 경제 충격을 최소화하고 있다. 개방적 통상국이 많은 아·태지역의 미래 성장은, 자유무역으로 모두가 이익을 얻는 ‘확대 균형’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자무역체제를 강화하는 것이 역내 경제 회복을 앞당길 것"이라며 "이러한 차원에서 한국은 WTO 개혁 논의를 위한 내년 12차 WTO 각료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디지털 경제’와 ‘그린 경제’의 균형 잡힌 결합을 모색해야한다"며 "‘APEC 디지털 혁신기금’을 활용해 아·태지역 내 5G 생태계 혁신사업과 개인정보 보호 및 데이터 활용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역내 경제를 회복하고 개방적이고 자유로우며 예측가능한 무역투자 환경을 조성해야한다는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APEC의 미래청사진으로 ‘APEC 푸트라자야 비전 2040’을 채택했다.

 

‘2020년까지 역내 무역․투자 자유화 실현’이라는 APEC의 목표를 제시한 1994년 보고르 선언의 기한이 도래한 만큼 향후 20년간 유효한 새로운 비전을 마련한 것이다.

 

미래비전은 지역경제통합, 아태자유무역지대(FTAAP) 관련 작업, 혁신기술개발 촉진, 디지털 인프라 개선, 데이터 이동 활성화, 질적 성장 추구, 포용적 인적자원 개발, 환경문제 대응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When APEC demonstrates solidarity to overcome the crisis"

"Asia-Pacific growth depends on the balance of free trade expansion for everyone to benefit"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Moon Jae-in emphasized on the 20th, "It is time for APEC to again demonstrate the'power of solidarity' to overcome the crisis."

 

 President Moon attended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APEC) summit held on the video that day and said, "The corona has changed a lot, but even the dreams we have pursued cannot be changed."

 

At the same time, for the purpose of promoting economic cooperation and inclusiveness in the region, it suggested promoting the movement of essential personnel, preparing inclusive cooperation measures, and combining the digital economy and the green economy.

 

In addition, "we must actively discuss ways to promote the movement of essential human resources such as businessmen," he said. "In the midst of coronavirus, instead of blocking borders, Korea is continuing exchanges and minimizing economic shock. The Asia-Pacific region, where there are many open trade countries, is minimized.  "The future growth of the company depends on the'expansion balance' in which everyone benefits from free trade."

 

 “Strengthening the multilateral trade system will accelerate the economic recovery in the region,” he said. “In this respect, Korea will contribute to the successful holding of the 12th WTO Ministerial Meeting next year to discuss WTO reform.”

 

In addition, "we must seek a balanced combination of'digital economy' and'green economy'." Using the'APEC Digital Innovation Fund' to actively promote 5G ecosystem innovation projects and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nd data utilization projects in the Asia-Pacific region.  I will push forward."

 

Meanwhile, at the meeting, the leaders of each country agreed on the need to restore the regional economy stagnated by Corona 19 and create an open, free and predictable trade and investment environment, and adopted'APEC Putrajaya Vision 2040' as the future blueprint of APEC.  

 

As the deadline for the 1994 Bogor Declaration, which presented APEC's goal of “realization of regional trade and investment liberalization by 2020,” has come, a new vision that is valid for the next 20 years has been established.

 

Future Vision focuses on regional economic integration, work on the Asia-Pacific Free Trade Zone (FTAAP), promotion of innovative technology development, improvement of digital infrastructure, activation of data movement, pursuit of qualitative growth, development of inclusive human resources, and response to environmental issu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