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보다 심각 코로나19..IMF 이후 최장기간 경기침체 지속

한경연, 대면·서비스업 끝없는 부진..업종별 K자형 양극화 심화 진단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22 [11:12]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IMF 이후 최장기간 지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1년여가 지났지만, 우리 경제가 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고 22일 진단했다. 특히, 코로나19 충격이 민간소비와 대면·서비스업에 집중되면서 분야별·업종별 양극화도 심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연이 분기별 GDP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4분기 GDP는 462조8000억원으로 코로나19 발생 직전이었던 2019년 4분기 GDP 468조8000억원의 98.7% 수준에 머물렀다.

 

한경연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는 1년 만에 분기별 GDP가 위기 직전 수준을 회복(101.0%)했다면서, 코로나19로 우리 경제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상의 충격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경연이 위기발생 전후의 분기 GDP 최대 감소율을 계산해 경제위기별 충격강도를 측정한 결과, 외환위기(7.6%), 코로나19(4.4%), 금융위기(3.2%) 순으로 나타났다. 충격 회복에는 외환위기가 6개 분기, 금융위기는 4개 분기가 소요됐으며, 코로나19 위기는 5개 분기 째 진행 중이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반복되면서, 경제회복 기간이 외환위기 수준까지 늦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진단했다.

 

항목별로는 민간소비의 L자형 침체가 계속되는 가운데, 수출이 작년 2분기 이후 가파르게 반등하면서 경기부진을 일부 만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2020년 4분기 민간소비는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4분기 대비 93.4% 수준으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과거 경제위기 당시에는 1~2분기 만에 민간소비가 회복세를 보였지만, 이번 코로나19 위기는 발생 이후 1년이 지나도록 소비위축이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확진자 수 증가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의 반복이 소비위축 장기화의 원인”이라며 “집단면역이 달성되는 올해 말까지 소비침체가 이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전했다.

 

반면, 수출은 지난해 2분기에 코로나19 직전 대비 82.8%까지 감소했으나, 이후 빠르게 반등하면서 2020년 4분기에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한경연은 우리나라의 최대 수출국인 중국이 빠르게 코로나 회복국면에 진입했고, 작년 하반기부터 미국 등 주요 소비시장의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수출실적이 가파른 회복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업종별 양극화는 뚜렷하게 나타났다. 제조업은 분기 GDP가 2020년 2분기를 저점(충격 직전 대비 90.6%)으로 빠르게 반등하면서 충격 이후 4개 분기 만에 코로나19 직전 수준을 회복했다. 이는 제조업 충격회복에 5개 분기가 소요된 IMF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빠른 속도다.

 

코로나19 초기에는 글로벌 교역량이 감소해 국내 제조업이 큰 타격을 받았으나, 비대면화의 영향으로 반도체, 가전 등 주력산업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국내 제조업 업황이 빠르게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서비스업은 지난해 4분기 GDP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97.9%에 불과해 글로벌 금융위기는 물론 IMF 외환위기보다도 더딘 회복세를 보였다.

 

특히, 숙박·음식, 교육, 문화 등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을 많이 받는 업종에서 타격이 심했다. 이들 업종의 분기별 GDP는 IMF 외환위기 당시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했을 뿐 아니라,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작년 하반기까지도 뚜렷한 회복 양상을 보이지 못했다.

 

도·소매업의 경우 상대적으로 양호한 회복세를 보이며,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유사한 회복경로를 따라갔다. 이에 지난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증가(19.1%)하면서 오프라인 부문의 충격이 일부 상쇄됐다고 한경연은 분석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경제가 IMF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다”며 “충격 이후 빠른 반등세를 보였던 과거와는 달리, 이번 위기는 코로나19의 완전 종식 전까지 장기화될 우려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코로나19 충격이 집중된 대면·서비스업의 상황은 1998년 외환위기 때 보다 심각하다”며 “코로나19 피해업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ore serious than the global financial crisis, the longest recession since Corona 19..IMF continues

-Reporter Park Soo-young

It was found that the economic recession caused by Corona 19 has continued for the longest period since the IMF.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diagnosed on the 22nd that although more than a year has passed since the outbreak of Corona 19, the Korean economy has not recovered to its pre-crisis level. In particular, it was investigated that as the impact of Corona 19 was concentrated on private consumption, face-to-face and service industries, polarization by sector and industry also intensified.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quarterly GDP data by Han Kyung-yeon, the GDP for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was 46.2 trillion won, which was at 98.7% of the GDP of 48.6 trillion won in the fourth quarter of 2019, just before the outbreak of Corona 19.


Han Kyung-yeon explained that dur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in 2008, quarterly GDP recovered (101.0%) to the level just before the crisis in one year, and explained that the Korean economy was in shock beyond the global financial crisis due to Corona 19.


In addition, as a result of measuring the impact intensity for each economic crisis by calculating the maximum decline in GDP for each quarter before and after the crisis, Han Kyung-yeon found that the foreign exchange crisis (7.6%), Corona 19 (4.4%), and the financial crisis (3.2%) were in order. The shock recovery took six quarters for the foreign exchange crisis and four quarters for the financial crisis, and the Corona 19 crisis is ongoing for the fifth quarter.


Han Gyeong-yeon diagnosed that the possibility of delaying the economic recovery period to the level of the foreign exchange crisis cannot be ruled out as the corona 19 re-proliferation and social distancing measures are repeated.


By category, while the L-shaped stagnation in private consumption continued, exports rebounded sharply after the second quarter of last year, making up for some of the economic downturn.


Private consumption in the fourth quarter of 2020 recorded the lowest level at 93.4% compared to the fourth quarter of 2019, just before Corona 19. At the time of the past economic crisis, private consumption showed a recovery trend in the first two quarters, but the current Corona 19 crisis showed that consumption continued to contract for one year after the outbreak.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and repetition of social distancing is the cause of the prolonged consumption contraction," said Han Kyung-yeon. "We are concerned that consumption will continue until the end of this year when collective immunity is achieved."


On the other hand, exports declined to 82.8% compared to just before Corona 19 in the second quarter of last year, but then quickly rebounded and recovered to the level before Corona 19 in the fourth quarter of 2020.


Han Kyung-yeon explained that Korea's largest exporter, China, quickly entered the corona recovery phase, and export performance showed a sharp recovery as economic activities in major consumer markets such as the United States resumed from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The polarization by industry according to the Corona 19 shock was evident.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the quarterly GDP rebounded rapidly from the second quarter of 2020 to a low (90.6% compared to just before the shock), recovering to the level just before Corona 19 in four quarters after the shock. This is faster than the IMF foreign exchange crisis and the global financial crisis, which took five quarters to recover from the shock of the manufacturing industry.


In the early days of Corona 19, the domestic manufacturing industry was hit hard due to a decrease in global trade, but the domestic manufacturing industry seems to have recovered rapidly as demand for major industries such as semiconductors and home appliances increased due to the influence of non-face-to-face. On the other hand, the service industry showed a slower recovery than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s well as the IMF financial crisis as GDP in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was only 97.9% of the level before Corona 19.


In particular, the hit was severe in industries affected by social distancing, such as accommodation, food, education, and culture. Quarterly GDP of these sectors not only declined more than during the IMF financial crisis, but also did not show a clear recovery until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due to the re-proliferation of Corona 19.


In the case of wholesale and retail businesses, they showed a relatively good recovery trend, following a similar recovery path as dur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s a result, an increase in online shopping transactions last year (19.1%) partially offset the impact of the offline sector, Han Kyung-yeon analyzed.


Gwang-ho Choo, head of economic policy department Han Gyeong-yeon, said, “Due to this Corona 19, our economy has faced the worst situation since the IMF financial crisis. There is a lot of concern.”


He added, “In particular, the situation in the face-to-face service industry, where the impact of Corona 19 was concentrated, is more serious than during the 1997 financial crisis. We will have to focus our policy capabilities to provide practical help to the industry affected by Corona 1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