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측, 츄 학폭 의혹에 “사실과 다른 내용 포함..조취 취할 것”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0:02]

▲ 이달의 소녀 츄 <사진출처=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본명 김지우)가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이달의 소녀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해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다”고 알렸다.

 

이어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린다”며 “더불어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지난 22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츄의 학교 폭력을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츄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김지우(츄 본명)는 실세에 딱 붙어서 이간질 역할을 했다. 이들은 돌아가면서 친구들을 왕따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글쓴이는 “단톡방에 초대해서 나에게 욕을 하거나 협박을 했다. 단톡방을 나갔다는 이유로 교문에서 집에 가려는 제 앞을 막아서 욕을 한 적도 있다. 나 말고도 기억하고 있는 친구들이나 피해자들이 더 있을 것”이러고 전해 논란을 빚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While girl group Chu (real name Kim Ji-woo), a girl group member of the month, is surrounded by suspicion of school violence (academic violence), the agency has revealed its position that it is "unfounded."

 

On the 23rd, the agency of this month's girl Chew, Blockberry Creative, made an official position and said, "We will do our best to prevent further victims by clarifying the relationship of the content related to the issue." Is included. Then, there should be no more indiscriminate spreading.”

 

“If we damage the image and reputation of the artist with unfounded false information, we will inform you that we will take all possible actions to the extent possible.” In addition, we will not condone the situation and do our best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the artist. I will make an effort.”

 

Earlier on the afternoon of the 22nd, a post alleging Chu's school violence was posted in an online community. Mr. A, who identified himself as Chu's junior high school alumni, said, “Kim Ji-woo (Chu's real name) was just attached to the real world and played a role of epilepsy. They turned around and bullied their friends.”

 

The author continued, “Inviting me to a chat room and swearing or threatening me. There was also a time when I swear by blocking me from going home from the school gate because I left the chat room. In addition to me, there will be more friends and victims that I remember.”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