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년 국내기업, 불황형 흑자에 K자형 양극화 뚜렷

한경연, “영업이익 24.9% 늘었지만 이자보상배율 1 미만 기업 비중도 증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0:38]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2020년 코로나19 속에서 우리 기업들이 거둔 성적표는 기업규모별, 업종별로 뚜렷이 명암이 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코스피 및 코스닥 비금융 상장 기업 1017개사)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상장사 영업이익이 24.9% 증가했음에도, 상장사 4개 중 1개는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 내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규모별로 상·하위 20% 기업 간 매출액과 영업이익 격차가 확대된 가운데, 업종별로도 의료·제약, 전기·전자 등 코로나 수혜업종과, 유통 및 대면서비스 등 피해업종의 명암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영업이익이 증가한 업종 내에서도 상위 3개 기업이 업종 전체 영업이익 증가분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난해 국내 상장기업 매출액은 1076조1000억원으로 2019년 1093조원 보다 16조9000억원(1.5%)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2019년 53조9000억원 보다 24.9% 증가한 67조3000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한데 따른 기저효과와 코로나 반사이익을 누렸던 반도체, 가전 등 주력산업의 이익률 개선 때문이다.

 

영업이익 증가가 코로나 수혜업종과 일부 기업에 집중되면서 기업 간 K자형 양극화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상장사 매출액 5분위 배율은 2019년 266.6배에서 2020년 304.9배로 확대됐다. 매출액 상·하위 20% 기업 간 평균 영업이익 차이도 2019년 2386억원에서 2020년 3060억2000만원으로 674억2000만원(28.3%) 늘어났다.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내는 기업의 수는 2019년 249개에서 2020년 255개로 6개 늘어났다. 이는 상장기업의 25.1%에 해당한다.

 

K자형 양극화는 업종별로도 뚜렷했다. 코로나 진단키트 등에 대한 수요 증가로 지난해 의료·제약업종은 영업이익이 2019년 대비 125.7% 급증했다. 이어 △전기·전자(64.0%) △음식료(27.4%) △소프트웨어·인터넷·방송서비스(18.6%) 등 비대면화 수혜 업종의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반면, △유통 및 대면서비스(26.4%) △사업서비스(39.1%) 등 서비스 업종과, △기계(72.8%) △운송장비(38.7%) △철강·금속(37.8%) △화학(27.1%) 등 전통 제조업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2019년에 비해 줄어들었다.

 

2020년 상장사 종업원 수는 108만명으로 2019년 109만1000명 대비 1만1000명 줄었다. △화학 6665명(7.5%) △유통 및 대면서비스 5794명(6.0%) 등 영업이익이 줄어든 업종에서 종업원 수 감소가 두드러졌다.

 

또한, △SW·인터넷·방송서비스 2129명(3.9%) △통신 1106명(2.6%) △음식료 1012명(2.1%) 등은 영업이익이 증가했음에도 종업원 수가 오히려 감소했다.

 

업종 내에서도 기업 간 쏠림현상이 뚜렷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10% 이상 증가한 7개 업종(‘기타’ 업종 제외)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각 업종별 영업이익 증가분 중 상위 3개사의 비중이 62.7%에서 최대 191.8%까지 나타났다.

 

전기·전자 업종에서는 기업 수 기준 1.9%에 불과한 상위 3개사의 영업이익 증가분이 ‘업종 전체’ 영업이익 증가분의 91.0%를 차지했다. △운수·창고 (상위 3개사 비중 191.8%) △비금속(175.0%)은 상위 3개사를 제외하면 영업이익이 오히려 줄어들 정도로 업종 내 양극화가 심각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상장사 실적이 양호해 보이지만, 아직도 많은 기업들은 코로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상황”이라며 “기업활력 제고를 위해 규제개혁 등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지원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rona 19 1 year domestic companies clear K-shaped polarization in recession-type surplu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report cards obtained by Korean companies in 2020 Corona 19 were clearly divided by company size and industry.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financial statements of 1017 non-financial listed companies of KOSPI and KOSDAQ),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found that although the operating profit of listed companies increased by 24.9% last year, one out of four listed companies did not pay interest due to operating profit.


As the gap in sales and operating profit between top and bottom 20% companies widened, by industry, the contrast between corona beneficiaries such as medical/pharmaceuticals, electricity and electronics, and the affected industries such as distribution and face-to-face services was sharply divided. . Even within the sector where operating profit increased, the top three companies accounted for the majority of the total operating profit increase in the sector.


Last year, the sales of listed companies in Korea amounted to 1076 trillion won, down 16.900 trillion won (1.5%) from 1093 trillion won in 2019. Operating profit recorded 67 trillion won, an increase of 24.9% from 53.9 trillion won in 2019. This is due to the base effect of the sharp decline in operating profit in 2019 and the improvement in the margins of major industries such as semiconductors and home appliances, which enjoyed corona-reflection profits.


As the increase in operating profit was concentrated in the corona-beneficiary industries and some companies, the K-shaped polarization between companies was evident. The 5th quintile ratio of listed companies' sales increased from 266.6 times in 2019 to 304.9 times in 2020. The difference in average operating profit between the top and bottom 20% companies in sales also increased by 67.72 billion won (28.3%) from 238.6 billion won in 2019 to 306.2 billion won in 2020.


The number of companies that can't even earn interest on operating profit has increased by six from 249 in 2019 to 255 in 2020. This is equivalent to 25.1% of listed companies.


The K-shaped polarization was also evident by industry. Due to the increasing demand for corona diagnostic kits, the medical and pharmaceutical industry's operating profit surged 125.7% compared to 2019 last year. In addition, operating profits of non-face-to-face beneficiaries such as △electricity and electronics (64.0%) △food and beverage (27.4%) △software, Internet, and broadcasting service (18.6%) also increased significantly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On the other hand, △distribution and face-to-face service (26.4%) △business service (39.1%) and other service sectors, △machinery (72.8%) △transport equipment (38.7%) △steel and metal (37.8%) △chemical (27.1%) In the traditional manufacturing industry, last year's operating profit declined compared to 2019.


The number of listed companies in 2020 was 1.08 million, down 11,000 from 1.091,000 in 2019. The number of employees decreased markedly in industries where operating profit decreased, such as △chemicals 6665 (7.5%) and distribution and face-to-face service 5794 (6.0%).


In addition, △SW, Internet, broadcasting service 2129 (3.9%), △communication 1106 (2.6%), △food and beverage 1012 (2.1%), etc., the number of employees decreased despite the increase in operating profit.


Within the industry, there was a clear trend among companies. As a result of an analysis of 7 industries (excluding the “other” sectors), whose operating profit increased by more than 10% last year, the share of the top three companies in the increase in operating profit by each industry ranged from 62.7% to a maximum of 191.8%.


In the electric/electronic sector, the increase in operating profit of the top three companies, which was only 1.9% based on the number of companies, accounted for 91.0% of the increase in operating profit in the “all of the industry”. △Transportation/warehouse (191.8% of the top three companies) △Non-metals (175.0%) excluding the top three companies, the operating profit was rather diminished.


"The performance of listed companies seems good, but many companies still have not escaped from the corona shock," said Chu Kwang-ho, head of the economic policy department. "The government's active policy support such as regulatory reform is required to enhance corporate vital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