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작년 매출감소에도 투자 증가..미래 성장동력 확보 주력

코로나19 50조 감소 속 9조6000억 증가..삼성전자 압도적 견인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3:22]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대기업들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매출 감소에도 투자를 10% 이상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전체 투자 증가액의 94.7%를 삼성전자가 차지했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기업들 역시 투자액을 늘리며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주력한 것으로 보인다.

 

5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64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지난 1일까지 사업보고서와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56개 그룹 내 1067개 기업의 개별기준 실적과 투자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 매출액은 2019년 1526조6946억원에서 지난해 1476조5603억원으로 3.3%(50조1344억) 감소했다.

 

단, 이들 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77조921억원으로 0.5%(3719억원) 늘었다. 코로나19에 따라 사업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기업들의 원가절감 노력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대기업의 영업이익률은 2019년 5%에서 지난해 5.2%로 0.2%p 높아졌다.

 

대기업 설비투자(유·무형자산취득액 기준)는 1년 전 88조3510억원에서 10.9%(9조6183억원) 증가해 97조9694억원을 기록했다. 무형자산취득액이 11조1974억원으로 2019년 대비 1.9%(2167억원) 감소한 반면 유형자산취득액은 86조7719억원으로 12.8%(9조8350억원) 늘었다.

 

삼성전자 투자액이 지난해 대기업 전체 투자의 29.8%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019년 20조962억원보다 45.3%(9조1057억원) 확대된 29조2019억원의 투자액을 집행했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기업들의 지난해 투자액도 68조7675억원으로 전년 68조2548억원보다 0.8%(5126억원) 증가했다.

 

조사대상 56개 그룹 가운데 32개 그룹은 투자를 줄였다. 투자 감소액 기준으로 SK의 투자액이 1년 전보다 2조6004억원(15.2%) 줄어 축소폭이 가장 컸다. SK하이닉스의 지난해 투자액이 2019년보다 1조8297억원(19.4%) 줄어 그룹 전체의 투자 감소로 이어졌다.

 

이어 LG그룹의 투자액이 전년 대비 6675억원 줄었고 △CJ 6025억원↓ △한진 4968억원↓ △HMM 4661억원↓ △신세계 3634억원↓ △에쓰오일 2822억원↓ △한화 1773억원↓ △금호아시아나 1494억원↓ △HDC 1377억원↓ △두산 1254억원↓ △동원 1136억원↓ △미래에셋 1048억원↓ 등의 투자액이 1000억원 이상 감소했다.

 

반면, 24개 그룹은 투자를 확대했다. 삼성그룹의 투자가 2019년보다 10조8478억원 늘며 증가액 기준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현대중공업 1조148억원↑ △현대자동차 8473억원↑ △포스코 7250억원↑ △GS 6107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네이버(3984억원↑)를 비롯해 △롯데 3724억원↑ △넷마블 2792억원↑ △현대백화점 2669억원↑ △대림 2372억원↑ △영풍 1609억원↑ △카카오 1561억원↑ △KT 1066억원↑ 등도 1000억원 이상 투자를 늘렸다.
 
특히, 현대중공업, 현대자동차, 포스코, GS, 롯데, 대림, KT, 동국제강, 코오롱, 애경, 한라, 태광, 대우조선해양, 한국타이어 등 14개 그룹은 매출 감소에도 투자를 늘렸다. 이들 그룹의 지난해 매출액은 456조2001억원으로 전년 대비 10.2%(51조6012억원) 줄었지만, 같은 기간 투자액은 25조3335억원으로 19.1%(4조606억원) 확대됐다.

 

기업별로는 전체 조사대상 1067곳 가운데 지난해 투자를 늘린 기업은 420곳으로 파악됐다. 증가액 기준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현대케미칼, 현대자동차, 포스코, GS칼텍스, LG전자, LG이노텍, LG유플러스, KT, 현대오일뱅크, 현대모비스 등이 상위에 올랐다.

 

508개 기업은 투자를 줄였다. SK하이닉스와 함께 LG디스플레이, LG화학, 대한항공, HMM, 이마트, CJ제일제당, SK에너지, 에쓰오일, SK이노베이션, SK실트론, 한화토탈, KCC, 비씨카드, 대산그린에너지, SK인천석유화학 등이 투자 감소액 기준 상위를 형성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nglomerates increase investment despite declining sales last year.. Focus on securing future growth engines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found that large corporations increased their investment by more than 10% last year despite the decrease in sales due to the spread of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Samsung Electronics accounted for 94.7% of the total investment increase in large companies. Companies other than Samsung Electronics also seem to have increased their investments and focused on securing future growth engines.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5th, a survey on the performance and investment status of 1067 companies in 56 groups that submitted business reports and audit reports up to the 1st among 64 conglomerates showed that the sales of these companies were 1526,6946 trillion in 2019. It decreased by 3.3% (50,134.4 billion won) from KRW 1476 trillion last year to KRW 1476 trillion.


However, last year's operating profit of these companies increased by 0.5% (371.9 billion won) to 77 trillion 921 billion won. It is analyzed that companies' cost-cutting efforts were effective in a situation where business uncertainty increased due to Corona 19. Accordingly, the operating margin of large corporations increased 0.2 percentage points from 5% in 2019 to 5.2% last year.


Equipment investment (based on acquisition of tangible and intangible assets) of large corporations increased 10.9% (9,6183 billion won) from 88.351 billion won a year ago to 97,969.4 billion won. Acquisition of intangible assets decreased by 1.9% (2167 billion won) from 2019 to 11,1974 trillion won, while the acquisition of tangible assets increased by 12.8% (9,835 billion won) to 86,771.9 billion won.


Samsung Electronics' investment accounted for 29.8% of the total investment of large corporations last year. Samsung Electronics executed an investment of 29 trillion 2019 billion won, an increase of 45.3% (9,105.7 billion won) from 20 trillion 962 billion won in 2019 last year. Last year, companies excluding Samsung Electronics also invested 68,767.5 billion won, up 0.8% (5126 billion won) from 68,254.8 billion won last year.


Of the 56 groups surveyed, 32 reduced their investment. Based on the amount of investment reduction, SK’s investment decreased by KRW 2.6 trillion (15.2%) from a year ago, making the largest reduction. SK Hynix's investment last year decreased by KRW 1.829.7 trillion (19.4%) from 2019, leading to a decrease in investment for the entire group.


Subsequently, LG Group's investment decreased by 6675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Investments such as 137.7 billion won ↓ △ Doosan 1254 billion won↓ △ 1136 billion won mobilization ↓ △ 104.8 billion won for future assets ↓ decreased more than 100 billion won


On the other hand, 24 groups expanded their investment. Samsung Group's investment increased by KRW 10,847.8 billion from 2019, ranking first in terms of growth. △Hyundai Heavy Industries 1,148 billion won↑ △Hyundai Motors 8473 billion won↑ △Posco 725 billion won↑ △GS 6107 billion won↑, etc. followed.


Including Naver (3984 billion won↑), △Lotte 3724 billion won↑ △Netmarble 2792 billion won↑ △Hyundai Department Store 266.9 billion won↑ △Daelim 2372 billion won↑ △Youngpoong 1609 billion won↑ △Kakao 156.1 billion won↑ Increased.
 
In particular, 14 groups, including Hyundai Heavy Industries, Hyundai Motors, POSCO, GS, Lotte, Daelim, KT, Dongkuk Steel, Kolon, Aekyung, Halla, Taekwang,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and Hankook Tire, increased their investments even in reducing sales. Last year's sales of these groups decreased by 10.2% (51,601.2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o 456 trillion 2001 billion won, but the investment during the same period increased by 19.1% (4,606 trillion won) to 25,333.5 billion won.


By company, out of the 1067 companies surveyed, 420 companies increased their investment last year. Based on the increase, Samsung Electronics, Samsung Display, Hyundai Chemical, Hyundai Motors, POSCO, GS Caltex, LG Electronics, LG Innotek, LG Uplus, KT, Hyundai Oilbank, and Hyundai Mobis ranked at the top.


508 companies cut investment. Together with SK Hynix, LG Display, LG Chem, Korean Air, HMM, E-Mart, CJ CheilJedang, SK Energy, S-Oil, SK Innovation, SK Siltron, Hanwha Total Petrochemical, KCC, BC Card, Daesan Green Energy, SK Incheon Petrochemical, etc. It formed the top in terms of investment reduc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