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산층 공공전세주택 공급 속도..민간 사업자 90% 대출 푼다

사업비 최대 90% 대출보증 및 공공택지 분양 우대 등 세제혜택 본격 시행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4:21]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정부가 중산층을 위한 공공전세주택 공급에 속도를 내기 위해 민간사업자에게 세제혜택 등을 제공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새롭게 도입한 공공전세주택을 시장에 조속히 공급하기 위해 민간사업자 지원을 강화한다고 8일 밝혔다.

 

공공전세주택은 LH와 SH가 도심에 신속히 건설 가능한 오피스텔·다세대 등 신축주택을 신축 매입약정 방식으로 매입해 중산층 가구에게 ‘전세’로 공급하는 새로운 주택유형(2021~2022 한시사업)이다.

 

3~4인가구가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방 3개 이상인 주택(전용면적 50~85㎡)을 매입해 공급할 예정이다.  입주자는 무주택 실수요자(소득요건 없음)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선정하고, 최대 6년(4+2)간 시세 90% 이하 전세금으로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다.

 

국토부는 민간사업자가 도심 내 양질의 부지를 확보해 신축주택 공급을 확대할 수 있도록 △대출보증 특약상품 △공공택지 분양 우대 △세제혜택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먼저, 사업자의 자기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사업비의 최대 90%까지 저리 대출받을 수 있는 ‘도심주택 특약보증’을 마련(HUG)했다.
 
현행 민간사업자는 토지매입비의 일부만을 5%대 이상의 높은 금리로 대출받아 사업비를 조달, 자기부담이 사업비의 60~70%를 상회하는 실정이었다. 이에 따라 자기자본이 부족한 사업자는 사업에 참여하기 어려웠고, 참여하더라도 이자비용이 높아 수익성이 낮은 것이 현실이었다.
 
그러나 도심주택 특약보증이 시행됨에 따라 앞으로 매입약정을 체결해 공공전세주택을 건설하는 민간사업자는 사업비의 10%만 있으면 사업부지를 구해 사업에 착수할 수 있다. 나머지 사업비는 3%대의 낮은 금리로 조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보증한도는 지역별, 평형별로 상이하며, 사업비의 최소 70%에서 최대 90%까지 가능하다. LH, SH와 공공전세 매입약정을 맺은 사업자는 보증 신청이 가능하고, 실제 대출은 이르면 이달 말부터 1금융권 은행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아울러 수도권에 매입약정을 통해 많은 주택을 공급한 민간사업자에게 공공택지 분양시 우선공급, 가점 등 혜택을 부여한다.
 
2021~2022년 수도권에 매입약정 주택 300세대 이상 건설한 사업자에 한해 제한추첨(추첨 공급 용지 중 연 10% 내외)에 응찰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한다. 설계공모에 참여하는 경우에는 사회적 기여 항목(300점)에서 60점을 획득할 수 있다.

 

또한, 필지를 추첨으로 공급하는 경우 1순위 청약자격을 갖추고, 매입약정 주택을 수도권에 40세대 이상 공급하면 최대 4점(14점 만점, 5점 이상 득점 시 청약 가능)을 인정받을 수 있다.

 

수도권에 매입약정 주택을 건설하는 경우 지역‧전용면적에 따른 난이도를 감안, 실적기준을 차등화 해 적용한다. 경기·인천의 50㎡ 이상 60㎡ 미만 1세대를 기준으로 60㎡ 이상 주택은 2배, 서울에 건설하는 주택은 2배 실적을 인정한다.

 

2021~2022년의 매입약정 실적은 2022~2024년 전국의 택지·공공주택지구 공급 시 반영되며, 실적은 1회 당첨으로 소멸하고 제한추첨(우선공급)은 최대 2회까지 당첨기회를 부여한다.

 

도심 내 우량부지를 확보하고, 사업성을 제고하기 위해 토지 매도자에 대한 양도세를 감면하고, 매입주택 제한도 완화한다.
 
매입약정을 체결한 민간사업자에게 토지를 매도하는 경우 개인은 양도세의 10%를 인하받을 수 있고, 법인은 양도소득세 추가세율(10%)을 배제받을 수 있다.

 

올 상반기 중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을 통해 매입약정을 주택을 건설하는 민간사업자가 토지를 취득하고, 신규주택을 건설·취득하는 경우 취득세를 각각 10%씩 감면할 예정이다.

 

한편, 준공 후 입주준비가 완료된 1호 공공 전세주택(경기도 안양시, 117호)에 대해 오는 19일부터 입주자 모집을 시작한다.

 

입주를 희망하는 무주택세대는 LH 청약센터에 게시된 공고문을 통해 주택의 위치, 임대조건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오는 5월말 당첨자를 발표하면 6월부터 입주가 가능하다.
 
추후 공공 전세주택 입주자 모집은 주택이 매입·준공 돼 입주 준비가 완료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국토부 김홍목 주거복지정책관은 “금번 새롭게 도입되는 공공 전세주택을 통해 중산층의 주거불안을 덜어줄 수 있을 것”이라며 “공공 전세주택에 더해 저소득층이 시세의 반 값 이하로 거주할 수 있는 양질의 매입임대주택도 지속적으로 공급하겠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vernment, middle-class public jeonse housing supply speed.. private businesses to loosen 90% loan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government provides tax incentives to private businesses to speed up the supply of public jeonse housing for the middle clas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will strengthen support for private businesses to quickly supply the newly introduced public jeonse housing to the market this year.


Public jeonse housing is a new housing type (2021-2022 limited time project) that LH and SH purchase new houses such as officetels and multi-family units that can be quickly built in the city center through a new purchase agreement method and supply them to middle-class households as a ‘charter’.


It plans to purchase and supply a house with 3 or more rooms (exclusive area 50-85㎡) so that 3-4 people can live comfortably. Tenants are selected by lottery for end-users without home (no income requirement), and can live safely with a jeon tax below 90% of the market price for up to 6 years (4+2).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provides various benefits such as △special loan guarantee products △preferential sale of public housing sites △tax incentives so that private businesses can expand the supply of new housing by securing quality sites in the city center.
 
First, in order to alleviate the self-burden of business operators, a “city housing special contract guarantee” was established (HUG) that allows low-interest loans up to 90% of the project cost.
 
Currently, private business owners receive loans at a high interest rate of 5% or more for a portion of the land purchase cost, and their own burden exceeds 60-70% of the project cost. Accordingly, it was difficult for businesses with insufficient equity capital to participate in the business, and even if they participated, the reality was that profitability was low due to high interest costs.
 
However, with the implementation of the urban housing special agreement guarantee, private businesses that construct public jeonse housing by signing a purchase agreement in the future can obtain a project site and start a project with only 10% of the project cost. The rest of the project cost was open to financing at a low interest rate of 3%.


The guarantee limit varies by region and by equilibrium, and can range from a minimum of 70% to a maximum of 90% of the project cost. Businesses that have signed a public charter purchase agreement with LH and SH can apply for a guarantee, and the actual loan is scheduled to be made at a bank in the financial sector as early as the end of this month.


In addition, benefits such as priority supply and additional points are given to private businesses that have supplied many houses through purchase agreements in the metropolitan area.
 
Limited lottery (approximately 10% of the lottery supply land per year) will be given to only those who have built 300 or more units of purchase contract housing in the metropolitan area between 2021 and 2022. If you participate in the design contest, you can get 60 points in the social contribution category (300 points).


In addition, in the case of supplying parcels by lottery, a maximum of 4 points (a perfect score of 14 points, and a subscription can be obtained with a score of 5 points or more) can be recognized if you have the first-order subscription qualification and supply more than 40 households to the metropolitan area.


When constructing a purchase contracted house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performance standards are differentiated and applied, taking into account the difficulty level according to the region and exclusive area. For one household of 50㎡ or more and less than 60㎡ in Gyeonggi-Incheon, doubles are recognized for houses with more than 60㎡, and doubles are recognized for houses built in Seoul.


The purchase agreement results from 2021 to 2022 are reflected in the supply of residential land and public housing districts nationwide from 2022 to 2024, and the results are extinguished by one winning, and limited lottery (priority supply) is granted up to two winning opportunities.


In order to secure excellent sites in the city center and improve business feasibility, the transfer tax on land sellers will be reduced, and restrictions on purchased housing will be eased.
 
In the case of selling land to a private business that has signed a purchase agreement, individuals may receive a 10% reduction in the transfer tax, and corporations may be excluded from the additional capital gains tax rate (10%).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when a private business operator who builds a house under a purchase agreement through the revision of the Local Tax Special Exemption Act acquires land, and builds and acquires a new house, the acquisition tax will be reduced by 10% each.


On the other hand, recruitment of tenants will begin on the 19th for the No. 1 public chartered house (No. 117, Anyang-si, Gyeonggi-do), which has been prepared for move-in after completion.


Homeless households who wish to move in can check the location of the house, rental conditions, etc. through the announcement posted on the LH subscription center, and can move in from June when the winner is announced at the end of May.
 
In the future, the recruitment of tenants for public chartered houses will be conducted sequentially as soon as the housing is purchased and completed and preparations for moving in are completed.
 
Hong-mok Kim, Director of Housing Welfare Policy Officer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The newly introduced public rental housing will help relieve housing anxiety for the middle class. We will continue to supply rental housing,”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