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男, 부인 둔기로 때린 뒤 자살

14일 오전 5시30분쯤 전남 화순에서

이학수 기자 | 기사입력 2008/09/14 [09:16]
추석을 맞아 80대 노인이 아내를 폭행해 중태에 빠뜨리고 본인은 투신해 숨졌다.

14일 전남 화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30분쯤 화순군 화순읍 s 아파트 문모(82)씨의 집에서 문씨가 13층에서 뛰어내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이와 함께 문씨의 집에서는 문씨의 부인(여,67)이 크게 다친 상태로 가족들에게 발견돼 광주 모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년 전부터 별거 중이었다"는 가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가정불화로 문씨가 부인을 둔기로 때린 뒤 투신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학수 기자  lhs7684@hanmajl.net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